'흉부외과' 엄기준 "이번엔 악역 아닌 것만으로도 만족"

배우 엄기준이 '흉부외과' 합류 소감을 밝히면서 "처음으로 의학드라마를 맡게 됐다. 악역이 아닌 것만으로도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최수진 최창환 극본, 조영광 연출, 이하 흉부외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고수, 엄기준, 서지혜, 김예원, 조영광PD가 참석했다.

엄기준은 '흉부외과'에서 태산병원 흉부외과 부교수인 최석한 역을 맡았다.

최석한은 태산병원에서 유일한 해원대 출신으로 박태수(고수)가 들어오기 전까지 성골 진골이 아닌 육두품으로 이리 저리 불려 다니며 잔업처리를 하듯 수술을 하던 인물. 박태수를 보자마자 필요성을 느끼고 4년 동안 함께 살아남은 인물로, 박태수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다.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과 단 하나의 심장,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