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 측 나나 하차 후 이시아 여주인공 발탁 /사진 한경DB

'사자' 측 나나 하차 후 이시아 여주인공 발탁 /사진 한경DB

배우 이시아가 나나의 빈자리를 채운다. 사전 제작 드라마 '사자'의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사자' 제작사인 빅토리콘텐츠는 20일 "이시아가 '사자'에서 강력계 형사 여린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시아가 연기할 여린은 마약 사건 수사 도중 일훈(박해진), 그리고 얼굴이 똑같은 세 명의 남자와 만나며 미스터리에 빠지게 되는 캐릭터다.

이시아는 제작사를 통해 "흡입력 강한 '사자' 스토리 속에서 돋보이게 활약하는 형사 여린 역할을 맡아 기쁘다"며 "강단 있고 정의감 넘치는 여린 캐릭터를 잘 그려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자'는 지난 7월 임금 미지급 사태가 불거지면서 내부 갈등이 드러났다. 또 장태유 감독과 견해 차로 3개월간 촬영이 중단된 상황이라는 것이 알려졌다. 제작사 측은 새로운 연출자 김재홍 PD를 투입하고 촬영을 재개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