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끼줍쇼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끼줍쇼’ 이문세가 강호동 발굴 후일담을 공개하며 이경규를 당황케 했다.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이문세와 크러쉬가 밥동무로 출연해 판교동에서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규는 이문세로 추정되는 인물의 뒷모습을 보고 “누군지 몰라도 너무 부담스러워. 저 분 말고 다른 분이랑 짝 할게”라고 말했다.

이에 이문세는 모르는 사람인 척 이경규를 비켜가며 “이경규 씨가 나를 피하는 이유가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강호동을 이경규 씨가 발굴한 걸로 알려져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별밤지기를 공동으로 했는데 그때 천하장사 강호동 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대기실에 올라갈 때 보조 MC인 경규 씨한테 사인을 줬다. 재능 있으니까 데뷔시키라고”라며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듣고 있던 강호동이 깜짝 놀라며 “30년 만에 처음 알게 된 사실이다. 왜 그런 걸 말 안하셨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문세는 “그런 게 알려지는 게 싫은 거지. 그래서 날 안 만나려고 해”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훨씬 많은데 이 정도만 하겠다”고 덧붙여 이경규를 당황하게 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