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사진=KBS 2TV)

최고의 이혼 차태현 배두나 (사진=KBS 2TV)



‘최고의 이혼’ 차태현과 배두나, 티격태격 부부가 온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는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특별한 사랑이야기를 예고하며 2018 하반기 기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고의 이혼’에는 극과 극 성격의 부부가 등장한다. 차태현(조석무 역)과 배두나(강휘루 역)가 그 주인공. 깐깐하고 조금은 찌질한 남자 조석무. 그에 비해 웃음 많고 덜렁거리는 여자 강휘루. 하나부터 열까지 정반대되는 두 사람이 보여줄 매력과 케미는 ‘최고의 이혼’의 다양한 재미와 공감을 완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9월 19일 ‘최고의 이혼’ 제작진은 차태현과 배두나의 티격태격 부부 일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차태현과 배두나의 아웅다웅 다투는 모습은 현실에서 툭 튀어나온 듯 이를 차지게 소화하며 두 배우의 호흡에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차태현은 고무장갑을 낀 채 설거지를 하는 모습이다. 구시렁구시렁 잔소리를 함과 동시에, 치우는 것이 일상인 듯 자연스러운 차태현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반해 배두나는 여유가 가득하다. 소파에 앉아 고양이와 놀고 있는 배두나의 모습이 매사 느긋한 그녀의 성격을 짐작하게 한다.

이토록 다른 두 사람이 부부로 함께 살고, 또 이혼 후 동거를 하게 된다. 사소한 것에서부터 다툼이 끊이질 않는 이들 부부의 일상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소화하는 두 배우 차태현과 배두나가 그려낼 현실적인 캐릭터가 리얼리티한 스토리에 흡인력을 더하며, ‘최고의 이혼’ 예비 시청자들에게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만들고 있다.

한편 본격적인 이미지를 공개하며 예비 시청자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고 있는 ‘최고의 이혼’은 오는 10월 8일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