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자친구 A씨 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18일 오후 서울 대치동 강남경찰서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HK영상] 전 남자친구 폭행 혐의 구하라, '진실 밝히러 경찰 출석'

지난 13일 새벽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A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일방 폭행을,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했으며 이후 A씨는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구하라의 인터뷰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거짓 인터뷰를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