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에일리, 김형석, 최현우/사진=한경DB

지코, 에일리, 김형석, 최현우/사진=한경DB

지코, 에일리, 최현우, 김형석이 남북정상회담 특별 공연을 펼친다.

18일 오전, 제 3차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이 북한 평양으로 떠났다. 연예계 인사로는 래퍼 지코, 가수 에일리, 알리, 작곡가 김형석,마술사 최현우가 포함됐다.

래퍼 지코, 에일리는 힙합과 R&B 음악을 한다는 점에서 남한의 트렌디한 음악을 보여주리란 기대감이 흘러나오고 있다. 지코는 이날 소속사를 통해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자 명단에 포함되게 되어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큰 자리에 초대해주신 만큼 맡은 바 책임을 다 하고 오겠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에일리도 "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남북이 교류하는 뜻깊은 자리인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오겠다"고 전했다.

김형석은 외가가 북한으로 알려졌다. 김형석은 만찬 석상에서 '우리의 소원은 통일', '아리랑' 등을 피아노로 연주할 예정이다. 김형석은 방북에 앞서 자신의 SNS를 통해 "음악을 통해 남과 북이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성공적인 회담이 되길 기원한다"고 글을 적었다.

알리는 지난 3월에 이어 두 번째 평양 방북이다. 최진희, 조용필, 윤도현, 이선희 등에 이어 평양을 두 번째로 방문하는 가수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최현우는 특기인 마술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남북정상회담에는 김형석, 지코, 에일리, 알리, 최현우 등 외에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 유홍준 교수, 안도현 시인, 염무웅 겨른마레사전 남북 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등도 함께 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