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히 영광" 평양 남북정상회담 가는 김형석·지코·에일리 소감 전해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평양에 가게 된 작곡가 김형석과 가수 지코, 에일리가 소감을 전했다.

김형석은 지난 16일 발표된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명단에 가수 지코, 에일리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김형석은 SNS를 통해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지코, 에일리와 함께 평양에 다녀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찬 석상에서 저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 아리랑등을 새롭게 편곡해서 피아노 연주를 합니다. 외가가 실향민이라 더 감회가 새롭습니다. 음악을 통해 남과 북이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지코는 16일 소속사 세븐시즌스를 통해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명단에 포함돼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큰 자리에 초대해주신 만큼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오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에일리도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018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남북이 교류하는 뜻깊은 자리인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오겠다"고 전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