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이던 '트리플H' 활동 모습 /사진=한경DB

현아, 이던 '트리플H' 활동 모습 /사진=한경DB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이 현아와 이던 퇴출 발표에 대한 입장을 번복했다. 확정이 아닌 최종 조율을 논의해야 한다는 것.

13일 오후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타뉴스 보도를 통해 "퇴출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며 "현아와 이던과 의견 조율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번복했다.

이날 오전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를 하는 데 있어 서로 간의 신뢰와 믿음을 최우선으로 일해왔다"며 "수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현아, 이던과 신뢰회복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돼 퇴출을 결정했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몇 시간만에 공식입장이 뒤집히게 된 것이다.

현아와 이던은 지난달 열애설이 불거진 뒤 소속사가 즉각적으로 부인하자 "팬들에게 솔직하고 싶다"며 스스로 교제 사실을 밝혔다.

이후 큐브는 현아의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으며, 이던을 펜타곤 팬미팅은 물론 앨범 컴백 활동에서 배제했다.

이번 퇴출 결정도 둘과 논의 없이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큐브엔터테인먼트 주가는 전날보다 6.57%p 하락한 2775원에 거래가 마감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