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포레스트 (사진=방송 영상 캡처)

빅 포레스트 (사진=방송 영상 캡처)


신동엽이 장소연과 사기결혼 준비에 나섰다.

7일 첫방송된 tvN 드라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극본 곽경윤, 김현희, 배세영, 안용진)에서는 사업에 실패한 신동엽(신동엽 분)이 자살을 시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채업자들에게 휘둘리는 신동엽에게 우연히 조선족 채옥(장소연 분)이 나타났다.

채옥은 그에게 빚을 한 번에 갚을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서 사기 결혼을 제안했다. 다들 손이 커 축의금으로 큰 돈이 들어올 거라며, 이를 나눠 갖자 제안했다.

신동엽은 단칼에 이를 거절했으나 사채업자들이 가족까지 찾아가자 결국 응하고 말았다. 신동엽은 "설마 혼인 신고까지 하는 거 아니죠"라며 결혼 준비에 나섰다.

한편 '빅 포레스트'는 '몰락한 연예인' 동엽 & '사채업자' 상훈, 어쩌다 보니 오프로드 인생을 살게 된 두 남자. 그들이 대림동에 살며 겪는 좌충우돌 생존기를 그린 타운 코미디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