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 사진=한경 DB

구하라 / 사진=한경 DB

구하라 자살 루머에 소속사가 진화에 나섰다.

구하라 측 관계자는 5일 한경닷컴에 "평소 구하라 씨가 수면 장애, 소화 장애가 있어서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약을 먹어왔다"며 "오늘 오전 몸이 안좋아서 병원에 간 것일 뿐,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하라 씨가 두 발로 직접 병원에 찾아간 것"이라며 "자극적인 내용으로 퍼지는 지라시는 상처가 된다"고 덧붙였다.

현재 구하라는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후 휴식을 취하고 있다.

한편 구하라는 2008년 카라 멤버로 합류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예능과 드라마에서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