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 /사진=최혁 기자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남지현 /사진=최혁 기자

엑소 멤버 도경수가 남지현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9월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도경수는 이 드라마에서 왕세자 이율과 원득을 연기하며 최고령 원녀 홍심 역의 남지현과 호흡을 맞춘다.

도경수는 남지현에 대해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나이는 더 많지만(웃음) 현장에서 배울 점도 많고 많이 배려해준 탓에 연기하기가 편했다"라며 "이렇게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는 처음이다"라고 칭찬했다.

연출을 맡은 이종재 감독은 캐스팅에 대해 "너무나도 잘 아는 분들이고 연기도 물론 잘하고, 저희 드라마와 잘 맞을 것 같아서 했다"며 "제게는 캐스팅 자체가 행복"이라고 말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만백성이 우러러보는 왕세자와 한 많은 노처녀를 뜻하는 조선시대 원녀의 혼인을 소재로 내세운 로맨스 사극이다. 원치 않는 혼인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왕세자 이율(원득·도경수)와 원녀 홍심(남지현)의 혼인담은 궁중 로맨스가 아닌 작은 마을 내 평범한 백성들의 이야기로 담는다. 오는 10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