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한소희 /사진=최혁 기자

'백일의 낭군님' 한소희 /사진=최혁 기자

신인배우 한소희가 조성하와 '부녀' 호흡을 밝혔다.

9월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돈꽃', '다시 만난 세계' 등으로 데뷔한 한소희는 신선한 마스크로 눈길을 사로잡는 라이징스타다. 이 작품에서 빼어난 미색을 지녔지만 외로운 세자빈 김소혜로 변신한다.

한소희는 조성하에 대해 "현장에서 너무 잘 챙겨주셔서 첫 사극임에도 불구하고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와 딸로 주는 매력이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극이라 부담을 느낀 것은 사실인데 세자빈이란 신분을 가진 20대 초반의 여자이다. 사극보다는 소혜의 인생과 성격에 대해 초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만백성이 우러러보는 왕세자와 한 많은 노처녀를 뜻하는 조선시대 원녀(怨女)의 혼인을 소재로 내세운 로맨스 사극이다. 원치 않는 혼인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왕세자 이율(도경수)와 원녀 홍심(남지현)의 혼인담은 궁중 로맨스가 아닌 작은 마을 내 평범한 백성들의 이야기로 담는다. 오는 10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