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사진=최혁 기자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사진=최혁 기자

엑소 멤버 도경수가 배우 데뷔 후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다.

9월 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 서울에서 tvN 새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도경수는 이 드라마에서 왕세자 이율과 원득을 연기하며 최고령 원녀 홍심 역의 남지현과 호흡을 맞춘다.

이날 도경수는 "까칠한 왕세자와 허당미 넘치는 원득을 연기하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캐릭터와 대본이 매력적이었다. 첫 사극이라 긴장이 되긴 하는데 도전해보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일의 낭군님'은 만백성이 우러러보는 왕세자와 한 많은 노처녀를 뜻하는 조선시대 원녀의 혼인을 소재로 내세운 로맨스 사극이다. 원치 않는 혼인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왕세자 이율(원득·도경수)와 원녀 홍심(남지현)의 혼인담은 궁중 로맨스가 아닌 작은 마을 내 평범한 백성들의 이야기로 담는다. 오는 10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