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창궐'  현빈/사진=영화 '창궐' 제공

영화 '창궐' 현빈/사진=영화 '창궐' 제공

현빈이 영화 '창궐'을 통해 사극 액션을 예고했다.

31일 '창궐' 김성훈 감독은 "현빈은 이번 작품에서도 어려운 액션을 몸을 날려 해내며 그 역량을 100% 선보였다"고 평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의 혈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현빈이 왕자 이청 역을 맡았고, 장동건이 김자준으로 캐스팅됐다.

'창궐' 연출을 맡은 김성훈 감독은 전작 '공조'로 현빈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공조'에서 자동차 추격신, 총격전 등을 펼치며 액션 배우로 발돋음했던 현빈은 '창궐'에선 장검과 와이어 액션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과시할 예정이다.

김성훈 감독은 "이미 현빈은 ('공조'로) 자신이 얼마나 뛰어난 액션을 보여줄 수 있는 배우인지 스스로 증명해냈다"며 "이번에도 어려운 액션을 해낸다"고 칭찬했다.

현빈은 "이청의 액션을 소화하기 위해 기본기부터 다시 다졌다"며 "야귀떼와의 혈투에서 살아남기 위해 장검 한 번 휘두를 때도 온 힘을 실어 휘두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해 현빈이 선보일 조선판 액션 히어로의 모습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한편 '창궐'은 10월말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