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빅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정상훈-신동엽/사진=한경DB

tvN 빅 포레스트 제작발표회, 정상훈-신동엽/사진=한경DB

신동엽과 정상훈이 티격태격 개그 콤비의 면모를 보이면서 '빅포레스트' 시청률 공약을 전했다.

신동엽은 30일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tvN 금요드라마 '빅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서 "정상훈 씨가 대기실에서 저에게 말했다"며 "시청률 3%를 넘기면 티팬티를 입고 대림동을 활보하겠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신동엽은 "저는 하지 말라고 말렸다"며 "공약이라는게, 하게 되면 누군가는 좋아해야하는데, 대림동 주민들은 무슨 광경을 볼 것이며, 정상훈 씨에게도 손해인거 같아 분명 말렸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동엽의 발언에 정상훈은 손사래를 치며 "아니다"고 밝혔다.

정상훈은 "대기실에서 공약 얘길 하긴 했지만 이걸 진짜로 할 줄 몰랐다"며 "신동엽 씨는 시청률 10%를 넘기면 재산 모두를 내놓겠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들으면서 약간 기분이 묘한게, '이게 절대로 안 될 거라 생각하는 건가' 싶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빅포레스트' 정상훈/사진=한경DB

'빅포레스트' 정상훈/사진=한경DB

정상훈의 항변에도 신동엽은 흔들림 없이 "정상훈 씨는 티팬티 공약을 지킬 것"이라며 "3%를 넘으면 티팬티를 입고, 5%를 넘으면 반대로 입는 걸로 하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상훈은 "저, 정말 아끼는 동생 맞나요?"라고 신동엽에게 물었고, 신동엽은 동요 없는 표정을 지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빅 포레스트' 신동엽/사진=한경DB

'빅 포레스트' 신동엽/사진=한경DB

한편 '빅포레스트'는 서울 대림동을 배경으로 '폭망'한 연예인 신동엽(신동엽 분)과 초보 사채업자 정상훈(정상훈 분), 조선족 싱글맘 임청아(최희서 분)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수원 PD, 'SNL코리아'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더욱 화제가 됐다.9월 7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