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이종석/사진=한경DB

김우빈, 이종석/사진=한경DB

김우빈이 건강을 회복하고 이종석과 우정 여행을 떠났다.

27일 김우빈 소속사 싸이더스HQ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김우빈이 최근 휴식차 하와이로 떠났다"며 "이종석과 개인적인 여행을 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우빈은 앞서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건강 회복에 집중해 왔다. 촬영이 예정됐던 최동훈 감독의 '도청'도 김우빈의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무기한 연기되기도 했다.

하와이까진 비행기로 8시간 정도 거리는 만큼 김우빈이 건강이 장시간 비행도 견딜 만큼 회복된 것으로 추측돼 작품 복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전보다 몸 상태가 많이 좋아졌지만, 아직 활동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정리된 부분이 없다"며 "여전히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우빈과 이종석은 KBS 2TV '학교2013'을 함께 찍으면서 인연을 맺었다. 드라마 종영 후에도 우정을 이어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