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저스틴 비버 같아.”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 씨가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분장을 하고 있는 유병재에게 이같이 말했다.

유병재는 이날 그룹 악동뮤지션 이수현의 뷰티 방송 촬영에 나섰다. 이수현은 “과일 두리안을 연상하게 하는 메이크업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스튜디오를 찾은 유병재는 이수현에게 자신의 얼굴을 맡겼다. 이수현은 유병재의 수염에 메이크업 전용 페인트를 발랐다. 색깔은 두리안과 비슷하게 하기 위해 노란색을 골랐다.

이수현은 연신 웃으며 유병재의 변신을 도왔다. 이를 지켜보던 유규선 씨는 “가수 저스틴 비버 같다”며 웃었다.

이후 유병재는 자신의 얼굴을 확인하고 박장대소했다. “이게 뭐냐”며 어이없는 웃음을 지었고, 이수현은 도망가기 바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