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그룹 악동뮤지션 이수현이 뷰티 방송을 시작한 계기로 종영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꼽았다.

이수현은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인터넷 방송을 생각만 하고 있다가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뷰티 유튜버’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고 했다. 그는 당시 “화장품에 관심이 많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소속사에서 방송을 봤고, 저로 인해 인터넷 방송 팀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이후 이수현은 유병재와 호흡을 맞춰 뷰티 방송을 진행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