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숨바꼭질’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숨바꼭질’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숨바꼭질’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창의와 이유리가 몸싸움까지 벌이며 극에 긴장감을 높였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을 통해서다.

이날 베일을 벗은 ‘숨바꼭질’은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의 인생을 대신 살아가는 또 다른 이의 이야기를 다룬다. 인간의 욕망과 비밀을 조명할 예정.

극 말미 민채린(이유리)은 문재상(김영민)과 결혼식을 올렸다. 할머니 나해금(정혜선)의 계획대로 정략결혼을 했다.

이후 채린은 운전기사 차은혁(송창의)을 만났고, 자동차 안에서 도청 장치를 발견했다. 도청기가 사라졌다는 걸 안 은혁은 채린이 묵고 있는 호텔을 찾았고, 몰래 가방을 뒤지다가 걸렸다.

채린은 도청기를 들고 “이걸 찾고 있는 것이냐”고 물었고, 은혁은 도청 장치를 뺏기 위해 채린과 몸싸움을 벌였다. 두 사람 모두 날카롭고 차가운 눈빛으로 극에 흥미를 불어넣었다.

이때 자리를 비운 재상이 돌아왔고, 방문을 두드리는 그의 모습으로 첫 회가 마무리됐다. ‘숨바꼭질’은 시작부터 빠른 전개와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