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배우 변요한이 이병헌의 과거를 전해 듣고 눈물을 글썽였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김희성(변요한)은 지난날 자신의 집에서 일을 도운 노비를 찾아가 유진 초이(이병헌)에 대해 물었다. 할아버지와 부모에게 원한이 있다는 건 알아챘으나 정확한 상황은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노비는 어린 유진이 눈앞에서 부모의 죽음을 봤고, 혼자 도망갔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를 듣고 충격받은 희성은 어떤 표정도 짓지 않은 채 눈시울을 붉혔다. 계속 이야기를 이어가는 노비의 어깨를 잡으며 대답을 대신했다.

희성은 앞서 유진이 “누구나 자신의 아픔이 더 크다고는 하지만, 심장이 뜯긴 사람 앞에서 할 소리는 아니다”고 한 말을 떠올렸다.

구동매(유연석) 역시 노비를 통해 유진이 노비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묘한 웃음을 짓는 그의 표정에서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