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밴드 YB 윤도현이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 “과거 관객에게 지적 당한 적이 있다”고 했다.

윤도현은 “강산에 선배를 무척 좋아한다. 부산 사투리를 쓰며 ‘준비됐나?’ ‘바나나 먹어봤나?’라며 반말로 공연하는 모습이 멋있어서 언젠가는 나도 해봐야겠다고 생각해다”고 떠올렸다.

이어 “어느날 공연에서 ‘좋아?’ ‘어때?’라며 반말을 했는데, 한 관객이 ‘반말 좀 하지 맙시다’라고 해서 주눅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몇 살이냐고 물었더니 당시 나보다 나이가 많길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