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 나답게 살 거야.”

배우 장미희가 25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이같이 말했다.

루이체 치매 판정을 받은 미연(장미희)은 사람들을 멀리하며 우울 증상을 보였다. 특히 효섭(유동근)에게 화를 내고 짜증을 부리며 차갑게 대했다.

미연의 치매 증상을 알리 없는 효섭은 의아했다. 그럼에도 미연을 살뜰히 보살피며 곁을 지켰다. 작은 오해로 다투게 된 두 사람 사이를 다시 좋아지게 만든 건 은태(이상우)였다.

미연이 아프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은태는 모든 가족들을 미연의 집으로 모이게 했다. 고기를 구워 먹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고, 미연도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이내 가족들과 어우러졌다.

은태는 미연에게 “치매로 인해 우울증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 “그럴수록 가족들과 더 가까이 지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후 미연도 달라졌다. 효섭과 아들 최문식(김권)을 위해 손수 아침상을 차렸다. 그러면서 효섭에게 “나답게 살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