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화면 캡처

‘도대체 미연이가 왜 그러는 거지?’

배우 유동근이 25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달라진 장미희의 행동에 의구심을 품었다.

효섭(유동근)은 이날 미연(장미희)의 집에서 같이 살겠다고 선언했다. 미연은 치매를 감추느라 효섭에게 화를 내며 차갑게 굴었다. 그럼에도 효섭은 미연의 상태를 꼼꼼하게 살피고 식사까지 살뜰히 챙기며 변함없는 애정을 보여줬다.

이후 효섭은 미연의 이상 행동을 의아하게 생각했다. 치매라는 건 알 리 없는 효섭은 답답할 수밖에 없었다.

‘같이 살래요’는 최동진(김유석)의 등장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치매에 걸린 미연과 동진의 악행 등이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