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가수 황치열이 애절한 목소리로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2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다.

황치열은 ‘가요무대 특집’으로 꾸며진 ‘불후의 명곡’에서 나훈아의 ‘머나먼 고향’을 불렀다.

그는 “오랜만에 ‘불후의 명곡’에 나왔다.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까, 고민하다가 처음 ‘불후의 명곡’에 나온 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3년 전 아무도 저를 모를때 노래를 불렀다. ‘불후의 명곡’은 나에게 고향과 같은 곳이다. 다시 노래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치열은 “3년 전 홀로 나타난 (황)치열이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애절하면서도 힘 있는 음색을 강조해 ‘머나먼 고향’을 열창해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