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세븐틴 승관. / 사진=MBC ‘뜻밖의 Q’ 방송화면 캡처

세븐틴 승관. / 사진=MBC ‘뜻밖의 Q’ 방송화면 캡처

세븐틴 승관. / 사진=MBC ‘뜻밖의 Q’ 방송화면 캡처

“첫 예능 고정 출연이었는데…”

그룹 세븐틴 승관이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뜻밖의 Q’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편을 앞두고 10회 방송이 남았다”는 최행호 PD의 말에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뜻밖의 Q’ 제작진은 이날 승관을 비롯해 이수근·전현무·은지원·유세윤 등 MC들을 모았다. 최행호 PD는 “종영까지 10회 남았다”며 낮은 시청률과 시청자 의견과 언론의 비판 등 알렸다.

승관은 어두운 표정으로 “첫 예능 고정 출연인데 아쉽다. 미팅 전날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10회 동안 정말 열심히 할 것”이라며 “온몸을 내던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