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유리.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유리.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유리.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MBC 새 주말드라마 ‘숨바꼭질’ 제작진이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유리의 모습을 공개했다.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은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하는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다. 드라마 ‘터널’ ‘크로스’를 연출한 신용휘 PD와 ‘두 여자의 방’ ‘사랑해 아줌마’ 등을 집필한 설경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그동안 주말 드라마를 통해 큰 인기를 얻은 이유리의 출연과 배우 송창의·엄현경·김영민 합류로 더욱 주목받았다. 여기에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유리의 모습은 ‘숨바꼭질’에서 보여줄 그의 연기 변신을 기대하게 만든다. 사진 속 이유리는 단아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을 뽐냈다.

극 중 이유리가 맡은 민채린은 화장품 브랜드 메이크퍼시픽의 전무이자 기획한 상품마다 ‘완판’하는 실력파다. 재벌 상속녀답게 꽃 길만 걸어왔을 것 같지만 그 이면에는 자신에게 주어진 운명과 맞서 싸우는 잔다르크 같은 면모를 지니고 있는 인물이다.

‘숨바꼭질’ 제작진은 결혼식장에 들어선 이유리의 모습을 통해 첫 회부터 흥미로운 전개를 보여줄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