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배우 강래연이 25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을 통해 중국 청두로 떠났다. 적극적으로 여행 계획을 세우며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강래연은 ‘부담 없는 막바지 여름휴가 특집’으로 꾸며진 ‘배틀트립’에 배우 소유진과 동반 출연한다.

여행에 앞서 화교 출신이자 다수의 중국 여행 경험을 가진 강래연은 “내 장점 살려?”라며 중국 여행을 제안했다. 더욱이 그는 “접근성은 좋지만, 조금은 색다른 곳을 생각하고 싶다”고 청두를 선택했다. 소유진은 “중국 가면 천하무적”이라며 강래연을 향한 신뢰를 드러냈다.

소유진의 기대에 부응하듯 강래연은 낙산대불, 판다 생태 기지 등 유명 관광지부터 현지인 생활 속에 스며든 여행코스까지 모두 섭렵할 수 있는 알찬 청두 여행을 소개할 예정이다. ‘배틀트립’ 관계자는 “강래연은 여러 경험과 수려한 중국어 실력을 바탕으로 여행지마다 부연 설명을 쏟아내는 등 실제 현지 가이드 못지않은 노련한 면모를 보여준다”고 귀띔했다.

뿐만 아니라 강래연은 중국 청두를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 MC들을 솔깃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