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동해(왼쪽), 은혁. / 사진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 동해(왼쪽), 은혁. / 사진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 동해(왼쪽), 은혁. / 사진제공=Label SJ

그룹 슈퍼주니어 동해와 은혁이 뭉친 유닛 디앤이(D&E)가 색다른 공연을 선사한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다.

슈퍼주니어 D&E는 슈퍼주니어의 ‘Sorry, Sorry’ ‘미인아(Bonamana)’ ‘데빌(Devil)’ 등을 비롯해 이번에 발표한 두 번째 미니음반 ‘바웃 유(Bout You)’ 타이틀곡 ‘머리부터 발끝까지’를 열창했다. 이들은 팀의 탄생 비화, 음반 작업기, 활동 뒷이야기 등을 털어놓을 예정이다.

동해와 은혁은 “슈퍼주니어 D&E로서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처음 출연하는 것인 만큼 신인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해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고 한다.

슈퍼주니어 D&E는 오는 26일 정오 방송되는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 굿바이 무대를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