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MBC ‘뜻밖의 Q’

사진제공=MBC ‘뜻밖의 Q’

사진제공=MBC ‘뜻밖의 Q’

MBC 예능프로그램 ‘뜻밖의 Q’에 출연하는 방송인 이수근과 전현무 등이 충격에 휩싸였다. 25일 오후 방송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행호 PD를 비롯한 이수근·전현무·은지원·유세윤·세븐틴 승관의 긴급 대책 회의 현장이 담긴다. 이수근과 전현무 등은 ‘뜻밖의 Q’ 제작진의 부름에 회의에 소집됐다. 이들은 프로그램 종영까지 약 10회가 남았다는 소식을 들었다.

지난 방송에서 ‘뜻밖의 Q’ 방송 말미에 제작진이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올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긴급 대책 회의에 소집된 멤버들이 어떤 이야기를 주고받았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최행호 PD는 “이렇게 따로 모신 이유가 있다”며 종영까지 10회가 남았다는 충격적인 발표를 했다고 한다. 전현무는 “방송하면서 처음”이라며 솔직한 심정을 고백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