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의 아레나 투어에 일본 매체들이 호평을 쏟아냈다.

블랙핑크는 24일 오후 일본 치바 마쿠하리 멧세 이벤트 홀에서 ‘블랙핑크 아레나 투어 2018(BLACKPINK ARENA TOUR 2018)’을 열었다. 이날 공연에서 ‘뚜두뚜두’의 일본어 버전을 처음 공개했다. 공연장을 가득 채운 팬들은 블랙핑크의 화려한 공연을 보고 열광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일본 매체들은 뜨거운 취재 열기를 보였고 25일 주요 매체들은 블랙핑크를 극찬하는 기사를 실었다.

스포츠닛뽄은 “블랙핑크, 9000명의 심장에 구멍을 내다”라며 “트와이스를 넘는 최강 K팝 첫 일본투어”라고 다뤘다. 닛칸스포츠는 “유튜브 재생 3억 회의 인기 폭발 한국 걸그룹 블랙핑크, 일본 첫 투어”라고 표현했다.

데일리스포츠와 도쿄주니치스포츠는 ‘블랙핑크 일본 첫 투어 9000명 매료’라며 집중 보도했다. 산케이스포츠와 스포츠호치 등 6대 스포츠지가 블랙핑크의 소식을 주요하게 담았다.

일본 후지 테레비의 종합 정보 프로그램 ‘메자마시 토요일’, 니혼 테레비 ‘줌인!! 토요일’에서 블랙핑크 공연 현장의 생동감이 담긴 실황을 취재해 보도하며 일본 팬들의 관심을 보여줬다.

블랙핑크는 지난 7월 24일과 25일 오사카죠 홀을 시작으로 8월 16일과 17일 후쿠오카 국제센터까지 티켓 예매와 동시에 매진을 기록했다. 이번 마쿠하리 멧세 공연 역시 추가 공연임에도 불구하고 매진됐다. 블랙핑크는 투어 마지막 날인 오는 12월 24일에 교세라 돔 오사카에서 피날레를 장식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