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부인’ 소유진 “판다랑 우리 셋째랑 똑같아”..中 청두에 가다

[연예팀] 소유진과 강래연이 중국에 간다.

8월25일(토) 방송 예정인 KBS2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서는 ‘부담 없는 막바지 여름휴가 특집’을 주제로 오나미-이수경, 소유진-강래연이 여행 설계자로 나선다. 앞서 방송된 오나미-이수경의 ‘필리핀 세부’ 여행에 이어, 이번 방송에는 ‘중국 청두’로 떠난 소유진-강래연의 ‘쩐더 하오(진짜 좋아) 투어’가 공개돼 시청자들의 오감을 짜릿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 가운데 소유진-강래연이 자이언트 판다와 만남을 가졌다고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두의 첫 여행코스로 판다 생태 기지를 선택한 소유진-강래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껏 부푼 기대감을 안고 판다 기지를 찾은 두 사람은 이후 예상을 뛰어넘는 판다의 귀여움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엎드린 채 아직 뒤집기도 하지 못한 채 연신 꼬물거리는 아기 판다에게서 눈을 떼지 못한 것. 이때 소유진은 “우리 셋째랑 똑같다”며 얼굴 가득 엄마 미소를 피워 냈다고 전해져 아기 판다의 자태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특히 강래연은 “세부 여행에 고래상어가 있었다면, 청두에는 판다가 있다”면서 관전포인트로 판다를 꼽기도 했다는 후문. 기대감이 더욱 상승된다.

그런가 하면 공개된 스틸컷 속에는 귀여움을 내뿜고 있는 소유진-강래연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판다 머리띠를 장착하고 신이나 해맑게 웃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20대 못지않은 상큼함이 느껴지는 듯해 관심을 모은다.

이에 더해 16년 절친이라는 소유진-강래연은 여행 내내 서로를 향해 애교를 부리는 애교쟁이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매 순간 입가에 미소를 띤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기분 좋게 만들었다는 후문. 소유진-강래연의 절친 케미 팡팡 터지는 청두 여행기와 두 사람을 푹 빠지게 만든 아기 판다의 자태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2 ‘배틀트립’은 금일(25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KBS2 ‘배틀트립’)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