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송이바라기’ 등극? “잠깐 떠나니까 불안해” 속내 고백

[연예팀] 박성광이 매니저에게 기댄다.

8월2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8회에서는 박성광의 인터뷰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성광은 오랜만의 인터뷰에 살짝 긴장했는데, 사진 촬영이 진행되자 금세 프로페셔널 하게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었다. 가까이에서 이를 지켜본 임송은 촬영이 끝나자마자 박성광을 향해 엄지를 척 들어 올렸다는 후문이다.

이어 박성광은 진지하게 인터뷰에 임했고, 임송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그는 임송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두리번거리면서 “잠깐 떠나니까 불안하네요” 하며 매니저를 향한 속마음을 고백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그런가 하면 임송은 박성광이 인터뷰를 하는 동안 편의점을 찾아 나섰다. 그가 무더운 날씨를 뚫고 편의점으로 향한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이날 임송은 인터뷰 장소가 초행길임에도 불구하고 헤매지 않고 한 번에 도착하는가 하면, 주저하지 않는 깔끔한 주차로 박성광을 놀라게 했다는 전언.

박성광이 인터뷰에서 임송에 대해 어떤 이야기를 했을지, 그 내용은 금일(2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