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의 박주미가 작지만 큰 변화를 맞이했다.

지난 24일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에서 박주미는 아들 역을 맡은 차은우와 따뜻한 포옹을 하며 부쩍 가까워졌다.

나혜성(박주미)은 가출한 도경석(차은우)을 걱정하던 찰나, 우연히 강미래(임수향)와 같이 있는 경석을 만나 술자리를 가졌다. “엄마를 닮아 술을 잘 마신다”는 경석의 말에 혜성은 뭉클한 감정을 느꼈다. 이어 경석에게 “좋아하는 사람이 있냐”며 한발 다가갔다.

혼자 힘으로 살아보겠다는 경석을 대견하게 생각하며 용돈을 준 데 이어, 헤어지기 전 껴안으며 “언제 엄마 집에 한 번 놀러 와”라고 했다. 홀로 집으로 돌아가는 길, 혜성은 경석과의 재회가 꿈만 같아 새어 나오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박주미와 차은우가 관계 를 회복해 흐뭇하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