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가 한 달 사이 일본 음악프로그램인 TV아사히 ‘뮤직스테이션'(이하 ‘엠스테’)에 2번 출연한다.

해외 가수가 이 프로그램에 한 달 만에 2번 출연하는 것은 흔치 않은 경우인데다 통산 6번째 출연을 확정해 이목을 끈다.

지난 24일 오후 발표된 ‘엠스테’ 출연 공지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오는 31일 방송되는 ‘엠스테’에 등장한다. 다음 달 12일 발매 예정인 일본 첫 정규음반 타이틀곡 ‘BDZ’를 부를 예정이다. ‘BDZ’의 정식 발매에 앞서 ‘엠스테’를 통해 먼저 ‘BDZ’를 열창하며 새 음반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더욱 불러 모을 전망이다.

‘BDZ’는 ‘불도저’의 약자로 ‘눈앞의 큰 벽도 ‘불도저’처럼 부숴 나가며 앞으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JYP엔터테인먼트 수장 박진영이 작사·작곡한 곡이다.

트와이스는 지난 3일 방송된 ‘엠스테’에도 출연했다. 시청자 리퀘스트 특집으로 2시간 동안 이어진 이날 방송에서 트와이스는 8월 1일 현지서 개봉한 일본 영화 ‘센세이쿤슈’의 주제가 ‘아이 원트 유 백(I WANT YOU BACK)’과 트와이스의 곡 중 리퀘스트 1위로 꼽힌 일본 3번째 싱글 ‘웨이크 미 업(Wake Me Up)’으로 환호를 받았다.

이로써 트와이스는 올해에만 ‘엠스테’에 4번째, 지난해 현지 데뷔 후 총 6번째 출연하며 ‘엠스테’가 사랑하는 가수임을 증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