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박성광.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코미디언 박성광.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코미디언 박성광. /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코미디언 박성광이 정식 사원이 된 매니저 임송 씨를 위해 축하 자리를 마련했다. 25일 오후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공개된다.

박성광은 이날 방송에서 매니저가 좋아하는 삼겹살을 먹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무한리필’ 고기와 ‘소맥(소주+맥주)’의 무차별 공격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성스럽게 쌈을 싸서 매니전에게 건네는 박성광의 모습이 담겨있다. 제대로 바라보지도 못하고 부끄러워해 보는 이들을 웃게 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박성광은 매니저를 위해 직접 고기를 구웠다. 매니저는 행복해하며 마음껏 즐겼지만, 입이 짧은 박성광은 금세 힘들어했다. ‘눈으로 나올 것 같다’며 포기 선언을 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