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엘제이(LJ)는 류효영가 공개된 다정한 사진을 두고 상반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엘제이가 23일 류화영의 사진을 소설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연달아 게재하면서 화제가 된 가운데 류화영 측은 "친한 동료일 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엘제이가 류화영을 여자친구라고 지칭하는 부분을 제외하더라도 사진 속 류화영의 모습과 각자의 SNS에서 발견되는 '커플템' 등을 비추어 두 사람의 관계를 "좀 더 지켜봐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엘제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류화영과 다정하게 얼굴을 마주하거나 어깨동무를 하고, 익살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는 장면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또 모바일 메신저 캡처 화면에는 '내편 류화영'이라고 저장된 사람이 "자기야"라고 칭하기도 했다.
"2년간 열애한 사이" vs "친한 오빠일 뿐" 엘제이 류화영 SNS 속 '커플템'

류화영이 21일 게재한 인스타그램 속 수영복 사진과 엘제이가 같은 날 올린 수영복 사진에서도 두 사람은 같은 선글라스를 하고 있다.

엘제이의 사진 게재에 류화영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은 "오해받을 수 있는 글이니 빨리 지우라"는 댓글을 달았다. 류화영과 엘제이의 관계가 연인 사이가 아닌 친분이 있는 사이라고 규정한 것. 류화영의 소속사 역시 "아는 사이일 뿐 연인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때문에 일각에선 "엘제이가 류화영을 혼자 좋아하다가 폭주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엘제이 SNS에는 공격적인 댓글도 눈에 띄고 있다.

반면 "엘제이가 사진을 올리기 전 류화영의 SNS에서도 엘제이와 같은 장소에서 찍은 것들로 보이는 것들이 있는데 엘제이만 공격당하는게 아니냐"는 옹호론도 팽팽히 맞서고 있다.

한편 엘제이는 한경닷컴과 전화통화에서 "화영과 2년 동안 교제한 것이 맞다"며 "어제 다툼 후 사진을 올리게 됐다"고 털어 놓았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