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박미선, 이휘재 (사진=방송캡처)

'해투3' 박미선, 이휘재 (사진=방송캡처)


'해피투게더3'에서 박미선이 이휘재의 '두 집 살림 소문'에 폭풍 걱정했던 사연을 공개한다.

23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레강평' 스컬&하하-박성광-강유미-유아(오마이걸)가 출연해 '해투동:적인가 아군인가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 1부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 도중 박미선은 이휘재에 관한 '두 집 살림' 소문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미선은 "이휘재가 어떤 연예인과 함께 한 아파트에 들어갔다는 소문을 들었다. 결혼한 후였다"고 전해 충격을 선사했다.

이에 이휘재는 "박미선에게 소문을 듣고 그 아파트가 어딘지 물었는데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나를 다그치더라"며 박미선 성대모사를 곁들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소문의 아파트가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찍을 당시 살던 집이었다. 그 아파트에만 연예인이 30명 넘게 살았다. 박미선에게 '그거 우리 집이야'라고 했더니 당황하더라"고 전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이휘재는 절친 조동아리 멤버들의 끝없는 폭로에 진땀을 뻘뻘 흘리며 난감해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어디서도 볼 수 없는 격렬한 토크 전쟁이 펼쳐질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은 23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