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진화 부부가 18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양가의 축복 속에 마침내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21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긴장한 시아버지는 ‘신랑입장 차례’에 진화와 함께 입장하는 초유의 사태를 일으키며 폭소케 했다. 함진부부는 혼인서약서를 읽으며 둘 중 서로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눈물을 터트렸다. 또한 ‘반지 수여식’ 도중 임신 중인 함소원의 손가락이 부어 맞춰둔 반지가 들어가지 않자, 자신의 반지를 대신 끼워주는 진화의 센스가 감탄을 자아냈다. 시아버지와 시누이, 그리고 진화는 신나게 축가를 부르며 흥을 돋웠다.

이어 피로연장에서 붉은색 중국식 전통혼례복으로 갈아입은 함진부부에게 대륙 시아버지의 용돈퍼레이드가 다시 한 번 펼쳐졌다. 시아버지는 직접 중식도를 갈아 만든 고구마 맛탕 요리를 내놓으며 ‘달콤한 엿물이 길게 늘어나는 것처럼 오래오래 행복 하라’는 축복을 보냈다. 또한 한국식 혼례 전통인 ‘마른북어로 남편 발바닥 때리기’가 진행돼 진화의 행복한 비명이 울리며 결혼식이 마무리됐다.

박명수·한수민 부부는 ‘남편 건강 검진하는 날’을 가졌다. 박명수는 관절나이는 70대이며 배꼽은 돌아갔고, 거기에 디스크로 인한 마비증상을 보인다는 소견을 받았다. ‘우두둑’ 소리가 사방으로 울려 퍼지는 도수치료를 통해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안도하게 했다. 한수민은 남편을 위해 갖은 요리를 내놓았다. 미숙하지만 열심히 하려는 수민의 정성, 그런 수민을 무심한 척 북돋아주는 명수의 모습이 ‘수수부부’식 달달함을 드리웠다.

이휘재·문정원 부부의 결혼생활은 무뚝뚝한 남편의 진심과 아내의 본심이 담겨 주부들의 공감을 끌어냈다. 이문부부는 쌍둥이들이 친척 집으로 놀러간 뒤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됐다. 정원은 2시간 45분 동안 정확한 계량 과정을 거쳐 ‘요리 로봇’으로 등극하며 남편을 위한 ‘장어 요리’를 완성했다. 그는 조심스럽게 “요리에 대한 호불호를 표현해 달라”고 말했지만 휘재는 아무 표현도 하지 않아 정원을 실망하게 했다.

이후 휘재는 “쌍둥이 육아도 힘든데 요리까지 해 달라고 할 수 없어서 아무 표현도 하지 않았다”라는 진심을 내비쳤다. 하지만 패널들은 “그래도 조금 더 사랑을 표현해 달라”며 휘재에게 운동을 30분만 하고 백허그를 해주는 등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했다. 모두가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는 것 같은 느낌에 정원이 살짝 눈물을 보이자, 휘재가 정원을 따뜻하게 포옹했다.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