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비에스컴퍼니와 전속계약 /사진=비에스컴퍼니

김태희 비에스컴퍼니와 전속계약 /사진=비에스컴퍼니

배우 김태희가 비에스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복귀 신호탄을 쐈다.

13일 비에스컴퍼니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김태희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새로운 가족으로 함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대중분들께서 기다려주시고 응원해주시고 있는 만큼 김태희만의 색깔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작품, 더욱 성숙해진 모습으로 찾아갈 수 있도록 향후 활동을 전적으로 지원하겠다. 앞으로 더욱 비상할 김태희의 행보에 아낌없는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2000년 데뷔한 김태희는 그동안 드라마 ‘용팔이’, ‘나와 스타의 99일’, ‘장옥정, 사랑에 살다’, ‘마이 프린세스’, ‘아이리스’,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 ‘구미호 외전’, ‘천국의 계단’ 등과 영화 ‘그랑프리’, ‘싸움’, ‘중천’ 등 장르와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을 활동을 이어오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대체 불가능한 무결점 미모에 지성을 겸비한 그녀의 등장은 그야말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바, 대한민국 대표 미인으로 자리매김하며 ‘태쁘’(김태희+예쁘다)라는 새로운 고유명사까지 탄생시켰다.

김태희는 2017년 1월 가수 비와 결혼 후, 그해 10월 딸을 출산했다. 그는 현재 휴식기를 가지며 차기작 선정에 고심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