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윤 가족 내력 자랑, “아들 비꼬는 감각 물려받아...아버지 1등”

[연예팀] 유세윤이 가족을 언급한다.

8월1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개그맨 유세윤과 장동민이 ‘밥 동무’로 출격한다. 두 사람은 ‘규동(이경규, 강호동) 형제’와 함께 고양시 삼송지구 동산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세윤은 자신의 끼를 그대로 물려받은 붕어빵 아들을 언급하며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세윤의 아들 자랑에 강호동은 “아들이 개그 감각을 물려받았냐”고 물었고, 유세윤은 “개그 감각 보다는 비꼬는 감각을 물려받았다”고 답해 궁금증을 모았다. 이어 유세윤은 평소 아들의 비꼬는 뉘앙스를 따라하며 귀여운 반항심(?)을 폭로하기도 했다.

이어 장동민은 “(유)세윤이 아버지도 비꼬는 걸 잘하신다”며 유세윤 가족 3대를 지켜본 최측근으로서 말을 덧붙였다. 이에 유세윤은 “아버지가 1등”이라고 순위를 매기면서 3대 째 내려오는 그들만의 특별한 유전자를 공개했다.

또한, SNS에서 개그감 넘치는 일상 공유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만큼 유세윤은 시리즈인 ‘담력 훈련’을 이날 촬영장에서 시도했다.

특히 강호동을 타깃으로 정해 더욱 기대감을 모았다. 강호동 앞에 선 유세윤은 끊임없이 깐족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높은 깐족 수위에 촬영 현장의 긴장감 역시 최고조에 이르렀다는 후문이다.

한편, 절친 유세윤과 장동민의 한 끼 도전은 금일(1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