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우x이시영 쌈-썸 벌이다, ‘사생결단’ 얽힐수록 더 꿀잼이네

[연예팀] ‘사생결단 로맨스’ 갈수록 재밌다.

7월3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극본 김남희 허승민, 연출 이창한)’ 7-8회에서는 수술 실패와 잇단 구설수에 오르자 병원을 박차고 나온 한승주(지현우)와 개인병원 개원을 준비하는 주인아(이시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호르몬에 미친 ‘호르몬 집착녀’ 내분비내과 의사 주인아가 호르몬에 다친 ‘미스터리 승부욕의 화신’ 신경외과 의사 한승주를 연구대상으로 찜 하면서 벌어지는 호르몬 집중 탐구 로맨스 드라마다.

앞서 승주는 모두의 만류에도 유명 한류스타의 수술을 집도했다. 뛰어난 실력을 자랑하며 아무 문제 없이 수술이 진행되는 듯 했지만 환자는 수술 전 아스피린을 복용했고, 이를 알지 못했던 승주는 출혈이 멎지 않자 당황했다. 결국 환자는 사망했다.

수술이 실패하자 한류스타의 팬들을 비롯해 각종 언론매체들이 달려들며 병원에 책임을 물었다. 원장인 차정태(전노민)를 비롯해 병원의 윗선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승주는 “수술 중 사고를 예측하지 못한 건 제 불찰”이라고 인정하면서도 “하지만 동공이 벌어지고 있는 응급상황에서 수술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고, 수술위험성에 대해서는 충분히 고지했다. 수술과정에서도 문제없었다. 만일 병원에 문제가 생긴다면 책임은 제가 지겠다”고 돌아섰다.

승주가 언론의 공격을 받으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동안 그의 모함으로 병원에 사직서를 제출했던 인아는 여유로운 백수라이프를 즐기고 있었다. 오랜만에 병원을 찾아간 인아는 친분이 두터웠던 내분비내과 의사들과 밀린 회포를 풀면서 자신을 걱정하는 동료들의 따뜻한 마음을 느끼게 됐다. 그리고 간호사들로부터 환자들이 자신을 위해 써준 편지를 받게 됐다.

인아가 병원에 오면서 다시 한 번 그와 엮이게 된 승주는 “그 여자와 엮이면 재수가 없다”며 불평했다. 그 순간 과거 교통사고로 뇌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을 캐고 다니는 기자와 마주하게 됐다. 화가 폭발한 승주는 기자의 멱살을 움켜쥐며 한바탕 소동을 벌였다. 이미운(인아)과 함께 병원을 나서려던 인아는 우연히 이를 목격하게 됐다. 미운은 현장을 촬영했고, 인아는 안타깝다는 눈빛으로 승주를 바라봤다.

인아가 기운을 차리자 승주의 상황은 더욱 힘들어졌다. 기자와 시비가 붙었던 영상이 악의적으로 편집돼 병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것이다. 병원에서 책임을 묻는 것은 물론이고, 승주가 담당하던 환자들의 이탈도 시작됐다. 그에 대한 소문이 안 좋게 퍼지면서 다른 의사에게 수술을 받겠다는 환자들이 많아진 것이다. 결국 참다 못 해 폭발한 승주는 짐을 싸서 병원을 나섰다.

집으로 돌아온 인아는 넓은 자신의 집을 개조해 누구나 편하게 올 수 있는 문턱 낮은 병원을 열기로 결심했다. 과거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땄던 미운이 인아와 함께 일하기로 나섰고, 병원장 아들인 차재환(김진엽) 역시 호구를 자처했으며, 동료의사 최재승(신원호) 또한 지원사격에 나섰다. 처음 개원을 결사반대 했던 세라도 자신이 점 찍었던 재환이 인아의 편을 들자 마지못해 이를 허락했다.

한편, 그 시각 승주는 자신을 괴롭히는 영상의 출처가 미운이며, 미운의 뒤에 인아가 있었다고 확신했던 것. 인아에게 “이거 당신이 한 짓이지?” 따져 묻는 승주에게 미운은 “이건 나 아니다”고 억울해 했다. 하지만 승주는 “병원에서 쫓겨난 게 그렇게 억울했나? 원하는 대로 됐으니 이제 좀 시원해?”라고 몰아붙였고, 인아는 마냥 당하며 억울해 해 향후 전개에 대한 긴장감을 높였다.

톡톡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와 밀당을 하며 꿀잼을 선사하고 있는 ‘사생결단 로맨스’는 승주와 인아의 악연으로 얽히고설킨 ‘쌈과 썸’으로 시청자를 들었다 놨다했다. 자신에게 닥친 위기를 각자의 스타일로 극복하는 두 남녀의 모습과 도무지 예측하기 힘든 파격전개들은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주며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로코장인’ 지현우-이시영의 열연까지 더해진 ‘사생결단 로맨스’에 쌈을 넘어선 썸이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사진출처: MBC ‘사생결단 로맨스’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