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영상 캡쳐

사진=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영상 캡쳐

사진=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영상 캡쳐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에서 양세종이 신혜선을 언제 알아볼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남기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1일 방송된 ‘서른이지만’(8회 기준)은 수도권 시청률 9.5%, 전국 시청률 9.0%를 기록, 전국 시청률 최고치를 0.2% 끌어올리며, 자체 시청률 최고치를 경신했다. 같은 날 방송된 7회 역시 전국 가구 시청률 7.3%, 수도권 가구 시청률 7.9%을 기록하며 시청률을 안정적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2049 시청률은 7회 3.9%, 8회 5.0%로, 2.2%를 기록한 JTBC ‘라이프’와 격차를 벌렸다.

‘서른이지만’ 7~8회에서는 뒤늦은 성장통을 겪기 시작한 우서리(신혜선 분)와 공우진(양세종 분)이 갈등을 하기도 하고 해소해 나가기도 했다. 특히 13년 전 짝사랑하던 소녀를 죽게 만들었다는 트라우마로 인해 서리와 거리를 두던 우진이 자신의 세계를 계속해서 비집고 들어오는 서리에게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 우진은 외삼촌의 뒷모습을 봤다며 길 한복판에서 내린 서리를 붙잡은 채 패닉에 빠졌다. 이에 외삼촌을 놓쳤다 생각한 서리는 “다 아저씨 때문이에요!”라며 참아왔던 울음을 터뜨렸다. 우진은 “죽으면… 그러다 나 때문에 죽기라도 하면…”이라며 흔들리는 동공으로 충격을 대변했다. 그렇게 갈등이 시작된 두 사람. 이에 우진은 가출을 감행했고, 서리는 외삼촌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전에 봤던 뒷모습의 사람이 외삼촌이 아닐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후 서리는 자신 때문에 집을 나가버린 우진을 돌아오게 하기 위해 노력했다. 서리는 우진의 회사까지 찾아가 “그날 괜히 아저씨 때문이라고 한 거 죄송해요”라며 외삼촌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사과하며 집으로 돌아오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우진은 그런 서리의 진심을 외면했다. 이에 굴하지 않은 서리는 다시 한번 우진을 찾아갔고, 때마침 변태 오해를 받게 된 우진의 앞을 막아 서며 대신 해명하기에 나섰으나 우진은 그마저도 외면했다.

이렇게 서리, 우진의 서로 다른 극과 극 성향이 충돌하며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다. 왜 끼어들었냐는 우진의 말에 발끈한 서리는 “아저씬 그게 되요?”라며 반문했고, 이에 우진은 “되요 난. 좋은 마음이 꼭 좋은 답으로 돌아오지 않는다라는 걸 누구보다 잘 아니까”라며 자신의 트라우마를 내비쳤다. 하지만 그의 트라우마를 모르는 서리는 “그래서 아저씬 그렇게 그렇게 꼭 봐야 할 것도 못보고 사시나 봐요”라며 울컥했고, 우진은 자신에 대해 뭘 아냐며 분노했다. 이에 서리는 “네, 몰라요!”라며 울분을 토한 데 이어 “근데 이거 하난 알아요. 이럴 땐 그냥 고맙다는 말 한마디면 된다는 거. 눈에 보이는 물건만 줄이면서 사는 사람인 줄 알았더니, 계속 마음도 그렇게 줄이고 사세요”라고 말해 우진을 또 한번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이후 우진은 사무실에서 서리의 말을 곱씹으며 깊은 생각에 빠졌다.

그렇게 날이 밝고 우진의 마음엔 변화가 일어난 듯 했다. 집으로 돌아간 우진은 서리에게 자연스레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서리의 뚫어뻥 선물과 함께 창문 여는 방법을 전수 받고 기뻐했다. 우진은 창문을 연 뒤 서리를 보며 따뜻하게 웃어 보이는가 하면 “고마워요! 여는 법 가르쳐줘서”라며 고마움을 표시하는 등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서리의 진심 어린 노력은 우진의 세상 차단 해제의 시작을 이끌었다. 뚫어뻥으로 창문이 열림과 동시에 열리기 시작한 우진의 마음 변화가 감지된 것. 이와 함께 뚫어뻥으로 인한 서리·우진의 포옹 해프닝이 로맨스 시작을 기대하게 했다. 또한 서로에 대해 의문을 갖기 시작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져 서로의 정체를 알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서른이지만’ 9~10회는 오는 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