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김지운 감독 최민호 /사진=최혁 기자

'인랑' 김지운 감독 최민호 /사진=최혁 기자

스타일리시한 연출로 정평이 난 김지운 감독이 새 영화 '인랑'을 들고 돌아왔다.

20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김지운 감독의 새 영화 '인랑'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한예리, 김무열, 최민호가 참석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김지운 감독은 이번 작품을 연출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에 대해 "매니아들의 취향을 담고 있는 원작이다. 사실은 걸작 애니메이션을 실사할 때 실패 한 경우가 더 많다. 그런 이야기를 듣지 않을까 두려웠다. 원작의 아우라를 한국 배경으로 했을 때 어떤 것을 만들어 내야 할까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특기대'의 조건들이 있는데 신체적, 비주얼적으로 완벽한 피사체가 필요해서 모으다 보니 그림같은 얼굴들을 캐스팅하게 되었다. 잘생긴것 뿐만아니라 연기까지 잘하는 배우들의 영화가 만들어졌으면 했다. 현장에서 끊임없이 암시했고, 카톡 보내며 캐릭터를 생각할 수 있게 했다. 욕 먹는 상사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릭터에서 잠시라도 긴장을 놓지 않게 하려고 노력했고, 인물 구현에 중점을 뒀다. 한국 배경으로 실사화, 이야기가 계속 되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민호 캐릭터가 짧지만 임팩트가 강한데 대해 "그는 아이돌 출신이지만 선입견이나 색안경을 끼고 볼 필요도 없었다. 그런와중에도 연기 욕심이 많은, 마인드를 가진 사람이었다. 그런 선입견이 있어서 디렉션을 할 때도 더 세심하게 더 친절하게 했던 것 같다. 상처받고 다시 연기 안할거야라는 이야기 듣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그가 가진 연기에 대한 열정을 지켜주기 위해, 꺼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민호가 가지고 있는 열정과 덕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민호는 이에 "많은 분들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짧았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고 하셨는데, 촬영을 하면서도 감독님이 디테일하게 조율해줬고 완벽함을 보여주기 위해 감독님 말씀을 철저히 들었다. 100% 감독님이 만들어 주신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화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이다. 김지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 등이 출연한다. 오는 25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