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피셜' 김주형 PD "김종민, 인터넷 정복 욕망 커…역시 예능 대상"

가수 김종민이 최초로 단독MC를 맡아 관심을 끌고 있는 히스토리 채널 '뇌피셜'의 김주형 PD가 김종민의 장점에 대해 털어놨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가수 김종민과 김주형 PD, 고동완 PD가 참석한 가운데 히스토리 채널 '논리탕진잼 토론쇼 - 뇌피셜' 공동인터뷰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주형 PD는 "다양한 것을 경험해보고 싶었다. 그런 차원에서 젊은 층에서 많이 선호하는 디지털 예능에 도전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또 김종민씨가 인터넷을 정복하고 싶다는 욕망이 있더라. 그런 뜻들이 모여서 좋은 기획이 나온 것 같다. 지금 현재 김종민씨는 녹화를 반 정도 진행했는데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MC가 잘 어울리고 또 굉장히 잘하더라. 저희가 기대했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줬다. 역시 예능 대상은 괜히 받는 게 아니더라"라며 김종민을 치켜세웠다.

이어 "김종민의 매력은 사실 토론이라는 틀이 부담이 될 수 있는데 김종민은 상대방에게 부담을 주지 않더라. 그게 김종민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김종민씨의 순수한 생각이 나왔을 때 그런 부족한 부분을 제작진이 정보를 취합해서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전달하는 것도 시청 포인트다"라고 덧붙였다.

김종민이 최초로 단독MC에 도전한 히스토리의 무논리 토론 배틀쇼 '뇌피셜'은 연예계 엉뚱한 입담의 대표주자인 그가 매회 방송에서 스타들과 만나 무논리, 무근본 1:1 토론 배틀을 선보이는 콘셉트를 갖고 있다.

뇌(腦)와 오피셜(Official)의 합성어로 개인적인 생각이나 사실을 검증된 것 마냥 말하는 행위를 뜻하는 디지털 신조어 '뇌피셜'타이틀에 맞게 김종민과 그에 맞서는 스타 게스트들이 매주 역발상 토론 대결을 펼친다.

연예계에서 뛰어난 입담을 자랑하는 김희철, 하하 뿐만 아니라 센 발언이 기대되는 가수 홍진영, 제시, 김종민과 토론 대결 자체가 화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다이아 정채연 등 화려한 게스트들이 매주 출연한다. 이들은 온갖 드립과 출처없는 정보들이 난무하는 무대본, 무지식 토론쇼를 선보인다.

혈액형별 성격 구분, 외계인 존재 유무, 브라질리언 왁싱 등과 같이 기존 토론 프로그램 주제들과 차별화되는 참신한 주제를 가지고 자신들의 뇌피셜로 심각하게 토론하는 엉뚱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히스토리 '김종민의 뇌피셜'은 오늘(19일) 오후 5시에 첫 공개되며 매주 목요일 오후 5시에 유튜브, 페이스북, 네이버 TV 등 히스토리 디지털 플랫폼 (@HISTORYKorea)에서 공개된다.
'뇌피셜' 김주형 PD "김종민, 인터넷 정복 욕망 커…역시 예능 대상"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