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룹 어반자카파 조현아(맨 위)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룹 어반자카파 조현아(맨 위)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그룹 어반자카파 조현아(맨 위) / 사진제공=MBC

그룹 어반자카파의 조현아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술자리 사진이 논란이 된 후 외출을 꺼리게 됐다고 고백한다.

1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가수 윤상, 김태원, 지코(블락비), 조현아 등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멘토로 활약했던 이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제작진에 따르면 앞선 녹화에서 조현아는 과거 논란이 됐던 그룹 마이네임 채진과의 술자리 사진을 언급했다.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며 불편함을 느꼈을 사람들에게 사과했다.

또한 사진 해프닝 후 밖에 나가는 것을 꺼리게 됐다고도 털어놨다. 조현아는 “원래는 주기적으로 나갔어요. 이젠 주기적으로 나가지 않아요”라면서 현재 명상에 빠져있다고 털어놨다. 이 과정에서 MC들이 조현아의 명상 방법에 웃음을 터뜨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 더 유닛’에서 출연했을 당시 자주 눈물을 보였던 그는 이날 그 이유를 설명하고 참가자들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고 한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