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비인두암

김우빈 비인두암

비인두암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이 서른 번째 생일을 맞은 가운데, 그의 복귀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우빈의 소속사 싸이더스 HQ는 16일 공식 SNS에 “어느 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돌아오길 기다리며, 서른 번째 생일을 축하합니다”이라며 김우빈의 생일을 축하하는 기념 사진을 올렸다.

이날 소속사 측은 다수 매체에 “암이라는 게 치료가 끝나도 회복까지 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지금 상태를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구체적인 복귀 계획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을 진단받고 모든 활동을 중단, 치료에 매진해왔다.

김우빈이 1차 항암치료를 마친 뒤 소속사는 “이제 운동할 정도로 건강도 좋아졌다”고 그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