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톰 크루즈가 말하는 액션 장면을 계속 촬영하는 이유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액션 장면에 계속 도전하는 이유를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에단 헌트 역의 톰 크루즈, 어거스트 워커 역의 헨리 카빌, 벤지 던 역의 사이먼 페그,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톰 크루즈에게 위험을 무릅쓰고 온갖 액션에 도전하는 이유를 묻자 그는 "포유(for you)"라고 먼저 답했다.
[HK영상] 톰 크루즈가 말하는 액션 장면을 계속 촬영하는 이유

이어 "여러분들을 위해서다. 여러분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서다"라면서 "현실적인 액션을 원한다. 현실로 일어날 수 있는 액션이 가장 감동이 크다고 생각한다. 관객들도 그냥 보는게 아니라 함께 느끼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영화 처음 시작할 때 프로듀서로 처음 작업했는데 제가 스스로에게 도전을 던진 건, 스토리도 캐릭터도 모두 현실감 있기를 바랐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실질적으로 액션을 느끼게끔 다양한 로케이션을 직접 느끼게끔 하길 바랐다. 이 영화에 대한 좋은 퀄리티를 위한 것이였다"고 덧붙였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수행하는 이야기다. 7월 25일 국내에서 전 세계 최초로 개봉한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