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불참러 조세호 패키지 참석, ‘뭉쳐야 뜬다’ 中 태항산 여행

[연예팀] 조세호가 중국에 간다.

7월1일(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중국 장가계에 이어 동양의 아름다운 ‘비경’을 선보일 태항산 패키지를 떠나는 멤버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용만 외 3명은 여행을 앞두고 인천공항으로 모여들었다. 이어 “이번 여행에 딱 맞는 맞춤형 게스트”란 소개 아래 자칭 ‘대륙의 아들’ 조세호가 등장했다.

조세호는 “형들과의 여행 소식을 한참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제야 출연하게 됐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어 조세호는 “오매불망 패키지여행을 기다려왔다”며, “그동안 ‘보이지 않는 손’이 출연을 거절한 것 같다”고 강제로 ‘프로 불참러’가 됐음을 언급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프로 불참러’ 조세호가 출석하며 웃음 만발 패키지를 예고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중국 태항산 편은 금일(1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