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사진=방송 영상 캡처)

비긴어게인2 (사진=방송 영상 캡처)


'비긴어게인2'에서 멤버들이 헝가리 아픈 역사의 현장에서 버스킹을 하며 위로를 전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 '비긴어게인2'에서는 박정현, 하림, 악동뮤지션의 수현이 헝가리의 가슴 아픈 역사를 안고 있는 다뉴브 강가를 찾아 버스킹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케줄로 멤버들보다 먼저 헝가리를 떠나야 했던 헨리는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헝가리를 떠나기 전 부다페스트에서 멤버들과 깜짝 버스킹을 펼쳤다.

헨리가 떠난 후 멤버들은 다음 버스킹을 위해 연습에 나섰다.

그들은 다음 버스킹 장소를 찾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부다페스트 시민공원에 도착한 이들은 애국가 작곡가인 안익태의 기념 동상을 마주했다.

박정현은 "너무 자랑스럽다. 그 시절에 얼마나 힘드셨을까"라며 "짠하면서도 무척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수현은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애국가를 완창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들은 다뉴브 강으로 향했다. 박정현은 "의미 있는 장소기 때문에 잠시 컨디션을 잊고 그 분위 속으로 빠지고 싶다. 사실 정말 눈물 흘릴 것 같다. 어제 연습 때도 감정 조절이 안 되더라"고 속내를 드러냈다. 수현 역시 "진심을 다해 부르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먼저 하림이 가면을 쓰고 미발표곡인 '인어의 노래'를 잔잔하면서도 슬픈 선율로 버스킹을 시작했다. 아어 박정현은 숙연한 분위기에서 시인과 촌장의 '좋은 나라'를 부르며 추모를 이어갔다. 이어 수현은 故 종현이 작사, 작곡한 이하이의 '한숨'으로 위로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정현은 사라 맥라클란의 '엔젤(Angel)'을 부르며 위로하는 마음을 고스란히 전했다.

한편 박정현, 하림, 수현이 버스킹을 했던 헝가리 다뉴브 강가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가 유대인들이 신발을 벗게 한 후 총살한 뒤 물에 밀어 넣은 장소다. 후에 이들을 추모하기 위해 '다뉴브 강가의 신발들'이라는 조형물이 놓였고, 현재까지 수많은 사람이 찾아가 넋을 기리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