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콜 (사진=방송 영상 캡처)

더콜 (사진=방송 영상 캡처)


가수 거미, 정인, 에일리가 ‘더콜’에서 폭발적 가창력을 뽐냈다.

22일 저녁 방송된 케이블TV Mnet 예능 ‘더콜’에서는 네 번째 프로젝트 테마 ‘레트로’를 주제로 무대가 꾸며진 가운데, 거미, 정인, 에일리가 환상적인 무대를 꾸몄다.

첫 번째 무대는 에일리, 거미, 정인 팀의 무대였다.

무대에 앞서 거미, 정인, 에일리는 무대를 위한 회의를 했고, 이어 세 사람은 춤 연습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공개된 무대에서 거미, 정인, 에일리는 발랄한 청청패션을 입고 드림걸스를 연상시키는 90년대 걸그룹으로 변신했다.

세 사람은 무대에서 상대를 유혹하는 가사가 돋보이는 곡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을 선보였다. 이들은 각각이 지닌 목소리의 개성을 살려 섹시하면서도 폭발적 가창력을 뽐내며 성공적으로 무대를 마쳤다.

이들의 무대를 본 김종국은 “팝 디바들이 스페셜한 무대를 꾸몄던 것처럼 파워풀하고 좋았다”라고 평가했고, 비와이는 “1등인 것 같다. 완벽했다. 레트로 감성을 잘 살린 데다 트렌디했다”며 극찬했다.

무대를 마친 거미는 “준비하는 과정부터 무대, 무대 마무리까지 즐거웠다. 그 모습을 다 봐주신 것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